부산경제진흥원 직원 모두가
또, 하나의 가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