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상단주메뉴 바로가기
초록색 꾸밈요소파란색 꾸밈요소

BEPA부산경제진흥원 사이트맵

닫기

BEPA부산경제진흥원 통합검색

닫기
홍보센터
부산 골목상권, 제2의 빵천동 등 로컬브랜드로 키운다
담당부서 산업육성지원단
배포일 2022-09-22
조회수 404

부산 골목상권, 2의 빵천동 등 로컬브랜드로 키운다

- 부산경제진흥원, 골목상권 공동체 조직화 사업 추진으로 지역 내 소외된 골목상권에 활력 기대

- 10개 골목상권에 2,200만원 공동마케팅비 지원, 후속사업 연속 선정시에는 최대 7,000만원 추가 지원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지역 내 소외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어 명품 골목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골목상권 공동체 조직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에서는 올해 처음 추진되는 골목상권 공동체 조직화 사업은 소상공인이 밀집된 상권을 조직화하여 골목형 상점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이달 30일까지 모집을 통해 총 10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다. 신청 요건은 골목상권을 기반으로 30개사 이상의 소상공인이 구성된 단체여야 하며, 선정시에는 한 골목상권 당 2,200만원 상당의 공동마케팅 비용이 지원된다.

 

과거 단순 환경개선 지원에 한정되던 유사사업과는 달리 해당사업은 상업 보조 활동 전반에 걸쳐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범위를 확대해 실효성을 높였다. 또한, 전담매니저를 두어 소상공인들의 지원사업 신청과 여러 활동을 도와 심리적 부담감을 덜어주고 상인들의 자생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해당사업은 선정 이후에도 후속사업이 연계된다. 선정된 10개소 가운데 발전 가능성이 높은 골목상권 2~3개소를 연속 선정해 최대 4,000만원~7,000만원 규모의 추가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단발성 지원이 아닌 단계적 지원을 통해 빵천동, 해리단길, 전포카페거리 등과 같은 지역 대표 골목상권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사후관리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부산경제진흥원 오지환 산업육성지원단장은 해당사업이 코로나로 인해 활력을 잃어가던 골목상권이 다시 기지개를 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 성공사례도 꾸준히 발굴해 이에 따른 성과가 지역 골목상권 전체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콜라보 희망 부산지역 대기업‧스타트업 한 자리에
다음글 “Made in Busan 신발”정품인증으로 부산 신발제품 위조 막는다